lovebet体育备用客户端
  咨询电话:13550369492

lovebet在线官方客户端

女배드민턴 단체전, 40년만에 AG 노메달…하필이면 홈팀 인니 8강서 만나 敗

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열린 2018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단체전에서 게임스코어 1-2로 뒤진 상황에서 나선 백하나(왼쪽)-김혜린조가 상대에게 실점을 허용한 뒤 허탈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. 자카르타=연합뉴스
한국이 아시안게임 여자 배드민턴 단체전에서 40년만에 메달획득에 실패했다.  20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(GBK) 이스토라 배드민턴 경기장에서 열린 자카르타·팔렘방 아시안게임 배드민턴 여자 단체전 2라운드(8강)에서 한국은 홈팀 인도네시아에 1-3으로 패해 1978방콕대회 이후 40년만에 메달을 건지지 못하게 됐다.아시안게임 단체전은 단식 3경기, 복식 2경기에서 먼저 3승을 거두면 이긴다. 첫 경기인 단식에서 세계9위 성지현(27·인천국제공항)이 22위 그레고리아 마리스카 툰중에게 1-2(13-21 21-8 18-21)로 패하면서 한국 계획이 틀어지기 시작했다. 여자복식 세계랭킹 8위 이소희(24·인천국제공항)-신승찬(24·삼성전기)조는 세계 4위 그레이시아 폴리-아프리냐니 라하유에게 0-2(18-21 17-21)로 무너져 한국은 게임스코어 0-2로 코너에 몰렸다. 이어진 여자단식에선 세계 92위 이세연(23·KGC인삼공사)이 40위 피트리아니 피트리아니를 2-1(21-14 8-21 21-12)로 잡아 한줄기 희망의 빛을 보냈으나 2번째 여자복식 김혜린(23·인천국제공항)-백하나(18·청송여고)조가 세계10위 델라 데스티아라 하리스-리즈키 아멜리아 프라디프타에게 0-2(19-21 15-21)로 져 일찌감치 보따리를 꾸려야 했다. 박태훈 기자 buckbak@segye.comⓒ 세상을 보는 눈, 글로벌 미디어 세계일보

기사제공 세계일보